일본 대북 추가제재..쇠고기.승용차.화장품 수출금지

일본 정부가 14일 ’사치품’ 수십종을 수출금지하는 대북(對北) 추가제재 조치를 취한다.

일본 정부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 제재결의에 따라 이날 각료회의에서 금수품목을 확정하고 안보리 제재결의위에 제출한다.

확정된 사치품은 ▲북한 간부가 주로 사용하거나 부하 등에게 지급하는 것 ▲북한 국민의 생활수준에서 보면 국민들이 사용하는 것으로 보기 힘든 것 등으로 규정됐다.

각의는 또 “향후 국제사회의 움직임에 따라 금수대상 품목을 추가할 수 있다”고 명시한다.

일본의 대북 제재조치는 지난달 9일 북한의 핵실험 강행후 북한선박 입항 금지 및 북한상품 수입 전면 금지 등의 조치를 취한데 이어 두번째이며 지난 7월 북한의 미사일 발사 이래는 4번째이다.

대북 수출금지 품목은 북한 정권으로 흘러들어갈 가능성이 높은 고가 식품과 의류, 전자제품, 화장품 등으로 총 24-33개 종류에 달할 전망이다.

쇠고기와 참치, 캐비아, 술, 담배, 보석, 모피, 카메라, 오디오 기기, 손목시계, 악기, 승용차, 오토바이, 요트, 향수, 화장품, 침구류, 만년필, 골동품, 미술품 등이 망라됐다.

이날 의결에 따라 재무성은 각 세관에 집행을 지시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