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납치회신 시한 정하지 않기로

일본 정부는 다른 사람의 것으로 드러난 납치피해자 요코다 메구미의 유골감정결과와 북한이 제공한 다른 물증들에 대한 조사결과를 24일 서면으로 북한측에 전달하고 의문점에 대한 설명을 요구할 것으로 21일 알려졌다.

일본 정부는 외무성 담당자를 베이징(北京)에 파견, 외교경로를 통해 조사결과를 전달하거나 이 담당자가 평양을 직접 방문하는 방안도 검토키로 했다.

일본은 그러나 북한측의 대응을 지켜보기 위해 회신시한을 정하지 않고 “가능한 한 조속한 회신을 바란다”는 입장만 전하기로 했다.

이는 기한을 정할 경우 북한이 협상자체를 끊을 구실을 줄 수 있는데다 일본으로서도 시한전에는 아무 것도 할 수 없게될 우려가 있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일본 정부와 자민당 일각에서는 그동안 내년 2월 또는 3월로 시한을 정해 설명을 요구하되 북한이 이 요구에 성실히 응하지 않으면 제재조치를 취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돼 왔다.

한편 아사히(朝日)신문이 18-19일 이틀간 전국 1천868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전화여론조사 결과 대북(對北) 경제제재 발동에 찬성하는 의견이 63%인 것으로 나타났다.

반대의견은 25%였다.

제재여부는 `북한의 대응을 지켜본 후에 결정해야 한다’는 고이즈미 준이치로(小泉純一郞) 총리의 신중론에 대해서는 응답자의 48%가 `평가한다’고 답해 `평가하지 않는다’는 응답(40%)을 앞섰다.

대북제재 찬성의견은 여자보다 남자가 높고 연령별로는 30-50대가 70%대로 높게 나타났다.

내각지지율은 37%로 11월 조사때의 39%에서 약간 낮아진 것으로 조사됐다.(도쿄=연합뉴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