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납북의심 실종자 명단 470명 북에 전달”

북한과 일본이 납북 피해자 문제를 재조사하기로 합의한 가운데 일본 정부가 납북이 의심되는 특정 실종자 명단을 8일 북한에 전달했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이날 ‘후지TV’에 출연해 “특정 실종자 명단도 포함된 명단을 외교 경로를 통해 북한에 전달했다”고 말했다고 일본 교도 통신이 전했다.

특정 실종자란 일본 정부가 납북된 것으로 의심하는 실종자 명단으로 470명에 달한다. 이는 일본 정부가 공식 인정한 납북자 17명과는 별개로 일본 민간단체 ‘특정 실종자문제 조사위원회’가 조사한 결과를 바탕으로 작성됐다.

스가 장관은 이어 “북한이 재조사 결과를 발표하면 이를 검증할 정부 요원들을 북한에 파견하겠다”라며 “검증 요원은 외무성과 경찰청 직원으로 구성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스가 장관은 아베 신조 총리의 방북 여부에 대해서는 “북한의 납북자 재조사 결과에 달려 있다”고 밝혔다.

앞서 북한과 일본은 지난 5월 말 스웨덴에서 발표한 합의문을 통해 북한이 일본인 납북자 문제를 전면 재조사하는 대신, 일본은 대북제재 완화, 북일 인적교류 허용 등을 실시하기로 밝힌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