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김정일에 총리 항의서한 발송 검토

(도쿄=연합뉴스) 이해영 특파원 = 일본 정부는 납치피해자의 유골이라며 북한이 건넨 유골이 다른 사람의 것으로 드러난데 대해 고이즈미 준이치로(小泉純一郞) 총리 명의의 서한을 김정일 국방위원장에게 보내 엄중 항의하는 방안을 검토중이라고 요미우리(讀賣)신문이 12일 보도했다.

일본 정부는 이와 함께 납치의혹 실종자 10명의 진상재조사 결과에 대한 답변시한을 정해 북한을 압박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중이다.

시한은 내년 봄께가 될 것으로 전해졌다.

일본 정부는 유골 외에 북한이 제공한 입원기록과 사진, 요코다 메구미의 자필메모 등 관련 물증들에 대한 정밀분석을 이달중 마친 후 총리 명의의 항의서한를 보내는 방법을 포함한 최종 대처방침을 확정할 계획이다.

서한에는 김정일 위원장이 “백지상태에서 재조사하겠다”고 약속했음에도 불구, 허위자료를 제공했음을 지적하고 일정 기간내에 10명에 대한 새로운 정보제공을 요구하는 내용이 담긴다.

또 일본내의 강경한 여론을 전달하고 기한내에 정보제공이 이뤄지지 않으면 경제제재 발동을 염두에 두지 않을 수 없다는 내용도 포함시키는 방안을 검토중이다.

서한 전달방법으로는 정부 고위관계자를 특사로 파견하는 방법이 검토되고 있다.

아사히(朝日)신문은 마치무라 노부다카(町村信孝) 외상이 내년 2월말에서 3월말 사이에 북한을 방문하는 방안이 검토되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다케베 쓰토무(武部勤) 자민당 간사장은 11일 지방에서 가진 한 강연에서 대북(對北) 경제제재에 대해 “나는 해야 한다고 본다”고 말했다.

그는 이에 앞서 민방에 출연한 자리에서 “북한 해방까지를 염두에 두고 대북외교를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