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근해서 엔진 고장 표류 추정 北 선박 신고돼

일본 근해에서 엔진고장으로 표류한 선박이 발견된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 교도통신과 NHK는 6일 오전 일본 시마네현 오키섬 부근 해역에 수상한 배가 떠있다는 신고가 들어와 해상보안청이 확인에 나섰다고 보도했다.


선체에는 한글이 적혀 있어 탈북자들이 타고 온 배일 가능성도 중점을 두고 조사했지만 이들은 “북한에서 온 건 맞는데, 엔진이 고장나서 표류했고 탈북한 건 아니다”라고 답변했다고 NHK가 전했다. 배는 소형 목선으로 발견됐을 때에는 닻을 내린 상태로 3명이 타고 있었다.


지난해 9월에는 이시카와현 노토반도 앞바다에서 탈북자 9명이 탄 목선이 발견되기도 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