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中·北관련 비밀첩보기관 창설”

일본이 중국이나 북한과 관련된 정보수집 등을 위해 2차 대전 이후 처음으로 비밀 첩보기관을 창설한 사실이 폭로전문 사이트 위키리크스가 공개한 미국 외교전문을 통해 드러났다.


위키리크스가 공개한 주일 미국 대사관이 본국으로 보낸 비밀전문에 따르면 일본은 2008년 9월 첩보기관을 내각정보조사실 산하에 창설했으며, 미국의 중앙정보부(CIA)나 영국 해외정보국(M16)의 사례를 모델로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정부는 이에 대해 부인하고 있지만, 당시 랜달 포트 전 미 국무부 정보조사국(INR) 국장과 일본 미타니 히데시 내각정보관 사이에 정보기관 창설과 관련한 합의가 있었다고 위키리크스는 밝히고 있다.


미타니 정보관은 북한과 관련된 일본 측의 정보 부족 실태를 털어놨다. 그는 일본의 가장 유용한 정보는 과거 평양에서 김정일 일가의 요리사로 일했던 후지모토 겐지(藤本健二)로부터 얻고 있다는 푸념을 했다고 전문은 밝히고 있다


일본은 표면상 200여명 규모의 내각정보조사실을 가지고 있으나 강력한 중앙집권적 정보기관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일본은 운영 중인 첩보위성만 4기에 달하는데다 방위청·경찰·외교조직은 물론 국내외 기업 등의 다양한 전문가 네트워크를 활용한 정보수집과 분석은 한국보다 한수 위라는 평가를 받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