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인 9명, 금주 성묘차 訪北…북일합의 후 처음

2차 세계대전을 전후해 북한에서 사망한 일본인들의 유족들이 성묘를 위해 방북한다. 지난달 북일 합의가 타결된 이후 성묘를 위한 방북은 이번이 처음이다.


일본인 유족들을 지원하고 있는 민간단체 ‘북한 지역에 남은 유골 인수와 성묘를 요구하는 유족연락회(북 유족연락회)’가 유족들의 방북 일정을 발표했다고 미국의소리(VOA)가 24일(현지시간) 전했다.


이번 방북에 참여하는 유족은 9명으로 오는 26일부터 다음 달 3일까지 평양의 용산묘지와 청진, 함흥, 원산 등을 방문해 성묘할 예정이며 ‘북 유족연락회’는 이번 방북이 끝나면 다음 달 중 보고회도 열겠다고 밝혔다.


일본인 유족들의 방북은 당초 지난 4월로 예정돼 있었지만 북일 협의가 진행되면서 연기되었다가 이번에 진행한 것이다. 


앞서 ‘북 유족연락회’는 지난 2012년부터 유족들의 방북을 주선해 그동안 모두 8차례 성묘가 이뤄졌었다. 


한편 일본 외무성에 따르면 2차 세계대전 이후 북한에서 사망한 일본인은 3만 4000명에 이르고 이 가운데 아직도 북한에 남아 있는 일본인 유골은 2만 1600구로 추산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