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서 남북 양자 접촉

동북아시아협력대화(NEACD) 참석차 도쿄를 방문한 천영우(千英宇)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북한측 수석대표인 김계관 외무성 부상이 8일 양자 접촉을 가진 것으로 알려졌다.

외교 소식통은 이같이 전했으나 회담의 구체적인 내용은 함구했다.

다른 소식통은 “회담이 열렸는지 여부를 밝힐 수 없다”고 말했다.

두 사람 등 양국 정부의 관리들은 숙소인 도쿄 아카사카 프린스 호텔에서 이날 오후 만나 교착상태에 빠진 6자회담 재개와 북.미 접촉 방안 등을 놓고 협상한 것으로 전해졌다.

소식통들은 미국측 수석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국무차관보가 예정보다 하루 빠른 9일 일본에 입국할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

그러나 그가 김계관 외무성 부상과 양자회담을 가질지 여부는 다소 불투명한 상황이다.

한편 미 국무부 고위관계자는 힐 국무차관보가 김계관 부상과 회담할 가능성에대해 “(6자회담에) 복귀한다는 메시지를 가져오면 우리들은 물론 귀를 기울인다”며 “그 이외에 회담할 예정은 없다”고 말했다고 일본 언론이 전했다.

다만 이 관계자는 북한이 회담복귀를 표명하지 않더라도 이번 회의에서 인사 정도는 나눌 수 있다고 말했다.

힐 차관보도 지난 6일 영국 BBC 방송과의 회견에서 “회담을 현재 보이콧하는 쪽은 북한이라는데 유의할 필요가 있다”며 “회담 복귀에 동의하지 않는다면 북한은 무엇을 이야기할 생각인가”라고 반문했다.

북한은 미국의 금융제재 해제를 요구하며 회담 복귀를 거부하고 있으나 미국측은 일관되게 ‘금융문제와 6자회담은 별개’라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도쿄=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