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미사일> 일본사회 ‘우려’ ‘분노’..대북강경론 대두

일본 사회는 5일 북한의 미사일 발사 소식에 당황하며 강한 ‘우려’와 ‘분노’를 표출하고 있다.
일본 정부가 북한의 미사일 발사를 ‘평양선언’ 위반으로 규정하고 엄정대처하겠다는 공식 입장을 밝힌 가운데 아소 다로(麻生太郞) 외상은 기자회견을 열어, 북한선박 입항금지를 포함한 대북(對北)경제제재 조치가 이날 중 발동될 수 있다고 밝혔다.

북한 화물여객선 만경봉호를 입항금지시키는 방안이 유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 정부로서는 가능한 가장 강력한 대처 입장을 천명한 것으로 볼 수 있다.

공영방송 NHK는 이날 오전 4시40분께 긴급 자막뉴스로 북한의 미사일 발사 소식을 전했으며 민영방송들과 교도통신 등의 관련 보도가 잇따랐다.

NHK는 총리실과 외무성, 방위청 등을 실시간으로 연결하면서 정부부처의 다급한 움직임과 주무장관의 회견을 전하고 있다.

“목숨에 관련된 것 아닌가. 무섭다. 정말 위협이다”

미사일이 홋카이도 쪽 해역에 떨어졌다는 소식에 홋카이도에 사는 다카하시 히로아키(53)라는 어민은 교도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말했다.

이날 오전 오징어잡이에 나섰다 돌아온 사토 노리키(48)씨는 “더이상 미사일이 날라오지 않기를 바랄 뿐”이라며 무거운 표정을 감추지 못했다.

북한에 의한 납치피해자가족 등은 “북한이 무엇을 생각하고 있는 건가” “경제제재 밖에 없다”며 정부의 강경 대처를 요구하며 목청을 높였다.

일본인 납치피해자 요코다 메구미의 부친인 요코다 시게루 씨는 “국제사회가 거듭 경고했음에도 불구하고 북한이 발사를 강행한 이상 일본 정부는 즉각 대처해야 한다”며 경제제재를 촉구했다.

재일교포 사회도 동요하고 있다.

재일본대한민국민단(민단)측은 당혹감과 충격을 감추지 못했다. 특히 지난 5월 ‘조선총련’과의 화해에 나섰다가 사실상 백지화되는 등 내홍을 겪었던 터라 북한의 이번 미사일 발사소식은 더욱 충격적인 표정이다.

민단 관계자는 “왜 발사했는가. 평화와 안정은 남북통일 및 일본과 재일교포사회 관계를 논의하는 대전제”라며 “어떤 이유로도 발사해서는 안됐다”며 “유감스럽다”고 말했다.

히라이와 지 시즈오카현립대 교수는 “극히 위험한 위협”이라며 “이번 발사는 미사일 실험을 동결하기로 한 일.북 평양선언 위반”이라고 주장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