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내 反北감정 고조

북한의 미사일 발사 강행으로 일본내 반북(反北)감정이 높아지고 있다.

조총련 중앙본부와 조총련이 운영하는 민족학교에는 미사일 발사 소식이 전해진 5일 아침부터 항의전화가 잇따랐다.

일본 경찰은 우익 등의 폭력행위 등에 대비, 조총련 중앙본부에 대한 경비를 강화했다.

아직 피해사례는 보고되지 않았으나 민족학교는 당분간 학생들의 통학로와 학교에서 가까운 역에 학부모를 배치하기로 했다.

일부 학부모들은 자녀의 안전을 우려해 학교에 보내지 않거나 ’방과후 활동을 중지하고 일찍 돌려보내 달라“고 학교측에 요청하기도 했다.

요코하마(橫浜)시는 미사일 발사에 항의, 조총련 시설에 대한 세금감면조치를 철회하기로 했다.

요코하마 시 관계자는 ”일본에 우호적이 아닌 국가의 시설에 세금을 감면해줄 필요는 없다“고 말했다.

후쿠시마(福島) 오키나와(沖繩), 가고시마(鹿兒島) 현 의회는 미사일 발사에 항의하고 경제제재를 포함, 엄중 대처할 것을 촉구하는 의견서를 고이즈미 총리와 고노 요헤이(河野洋平) 중의원 의장 등에게 우송했다.

후쿠시마 현의회는 만장일치로 채택한 의견서에서 미사일 발사는 ”일본의 안전을 위협하는 절대로 용인할 수 없는 행위“라고 규탄하고 ”정부는 단호히 항의하고 경제제재 발동을 포함한 의연한 대책을 강구하라“고 촉구했다.

외무성은 북한여행 자제를 촉구하는 여행정보를 발표했다.

외무성은 여행정보에서 북한을 국외퇴거권고에 이어 두번째로 높은 위험지구로 규정했다.

정계와 재계에서도 비판이 잇따랐다.

자민당은 국방·외교·내각부회 합동회의를 열고 ”경제제재를 비롯, 엄중한 조치를 취해야 한다“는 긴급성명을 발표했다.

외교조사회장인 마치무라 노부다카(町村信孝) 전 외상은 회의석상에서 ”지금까지는 ’대화와 압력’이었지만 마침내 압력에 나설 차례“라고 주장했다.

야당도 정부·여당의 경제제재에 찬성했다.

오자와 이치로(小澤一郞) 민주당 대표는 ”극동평화에 대한 도전행위로 용인할 수 없다“고 말했다.

시이 가즈오(志位和夫) 공산당 위원장도 ”북한이 국제 규칙을 지키도록 하기 위해 경제제재를 포함한 적절한 조치“에 이해를 표시했다.

미타라이 후지오(御手洗富士夫) 니혼게이단렌(日本經團連)회장은 ”대단히 유감스런 사태“라면서 ”정부는 정보수집을 서둘러 미국을 비롯한 국제사회와 연대해 행동해야 한다“고 말했다.

기타시로 가쿠타로(北城恪太朗) 경제동우회 대표간사는 ”국제사회의 거듭된 경고에도 불구, 미사일을 발사한 것은 유감“이라고 비판했다./도쿄=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