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가족 탈북’ 여만철씨 사망

1994년 일가족 5명의 탈북 귀순으로 화제가 됐던 여만철씨가 17일 저녁 6시께 위암으로 사망했다. 향년 59세.

영안실은 서울 노원구 하계동 을지병원에 마련됐으며 유가족으로는 부인 이옥금(56)씨와 아들 금룡(29).은룡(27)씨, 딸 금주(31)씨와 사위 김상희(37)씨가 있다.

고인은 량강도 풍서군 출신으로 사회안전부 정치대학을 졸업, 함경남도 함흥 사회안전부에서 18년 간 근무했다.

1994년 4월 중국 선양(瀋陽)과 홍콩을 경유해 입국한 그는 식당을 운영하기도 했으나 2000년 뇌졸중에 걸려 건강이 악화됐다.

사위 김상희씨는 18일 “최근 장인의 건강이 더욱 악화돼 검진을 받았는데 위암 말기 판정을 받았다”며 고인의 뜻에 따라 화장 후 경기도 포천에 있는 금호동성당 납골당에 안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발인은 19일 오후 1시. 을지병원 연락처 ☎(02) 970-8748.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