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 활동’ 北 간첩 2명 검거

인터넷을 통해 활동해 온 북한 간첩 2명이 국가정보원에 의해 검거됐다는 사실이 확인됐다고 국민일보가 5일 보도했다.

국민일보에 따르면 국가정보원은 4일 국회에 제출한 김승규 국정원장 후보자 인사청문회 자료에서 2001년 북한의 대남 공작 기관인 ‘한국민족민주전선(민민전)’을 통해 북한과 접선을 기도한 박모(27)씨를 검거했다고 밝혔다.

또 인터넷 게시판에 북한에 보낼 보고서를 올린 혐의로 강모(74)씨를 검거했다고 밝혔다.

국정원은 자료에서 “인터넷을 통한 간첩활동은 극히 은밀해 각종 암호나 익명성을 전제로 이뤄지기 때문에 적발하기가 어렵다”면서 “인터넷을 통한 간첩활동 여부를 주시해왔지만 적발한 것은 2건에 불과하다”고 밝혔다.

국정원은 현재 친북 싸이트 50여개가 활동 중인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국정원은 또 중국에서 북한으로 송환되는 탈북자는 연간 4천~5천명 수준이라고 보고했다.

탈북자들은 1990년 초에는 조국 반역죄로 주로 사형 등에 처해졌지만, 1990년대 중반부터는 식량난으로 인한 단순 탈북자에 대해선 방면이나 3~6개월 강제 노역을 시키고 있다고 밝혔다.

北 화학무기 연간 4천톤 생산 능력 갖춰

국정원은 북한의 화학무기 생산능력과 관련, “북한은 평북 삭주에 있는 청수화학공장 등에서 연간 각종 화학작용제 4,000t을 생산할 능력을 갖춘 것으로 평가된다”고 밝혔다.

북한은 1961년 당시 김일성이 조선노동당 제2기 제2차 전원회의에서 화학전 능력을 갖출 것을 강조한 뒤 자체개발에 착수했으며, 신경작용제인 VX와 사린(GB)가스, 질식작용제인 포스겐(CG), 수포․혈액 작용제 등 다양한 화학무기를 갖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북한은 특히 스커드 등 탄도 미사일의 50~60%, 각종 포탄의 10%를 화학탄로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국정원은 또한 “북한은 스커드 미사일 부대 6개 연대를 운용중인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고 보고 했다.

생물무기의 경우 평양 ‘미생물 연구소’ 등에서 탄저균, 천연두 등 10종의 생물무기를 개발했으며, 평북 정주에 위치한 25호 공장에서 각종 균체 생산시설을 갖추고 있는 것으로 파악된다고 덧붙였다.

양정아 기자 junga@dailynk.com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