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 차단국 북한 등 3개국에 불과”

전 세계 국가 중 북한과 쿠바, 미얀마만이 거의 모든 인터넷 접속을 원천 차단하고 있다고 미국의 IT 전문 신문이 보도했다.


실리콘밸리의 최근 동향을 주로 전하는 새너제이 머큐리 뉴스는 21일 중국, 이란, 사우디아라비아 같은 권위주의 국가들이 소셜네트워크 기업들의 성장을 위협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지목했다.


하버드대 ‘버크먼 인터넷과 사회 연구소’의 콜린 맥클레이 소장은 특히 비민주적인 국가 정부들이 인터넷과 애증이 엇갈리는 관계를 맺고 있다며 이들이 북한처럼 모든 웹과 단절되고 싶어하지는 않는다고 강조했다.


그는 머큐리뉴스와 인터뷰에서 “중국 당국을 비롯해 전 세계 국가들이 인터넷과 웹 2.0에 대해 흥분하고 있고 온라인 시대에 북한이나 쿠바처럼 모든 것을 걸어잠그려고 하지는 않지만 정보 흐름에 대해 두려움도 갖고 있다”고 말했다.


머큐리 뉴스는 이어 최근 구글의 중국 정부와의 갈등은 권위주의적인 정부에 의한 외국 기업 검열의 파장을 잘 보여준다면서, 트위터나 페이스북 같은 실리콘밸리 기업들이 어려움에 직면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클린턴 행정부의 미 국무부에서 동아시아태평양지역을 담당했던 수전 셔크 전 차관보는 머큐리뉴스와 인터뷰에서 “정보 통제는 (중국) 공산당에게는 매우 중요한 우선 순위”라며 “이런 통제가 중국 기업들을 보호하는 산업정책과 맞물리면 (실리콘밸리 기업들에게는) 매우 어려운 도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세계에서 가장 검열과 차단을 많이 당하는 웹서비스는 유튜브라고 전문가가 지적했다.


세계 각국의 인터넷 표현 규제를 연구해온 하버드 법대의 존 팰프리 교수는 머큐리뉴스와 인터뷰에서 “네티즌이 자주 정치적인 내용의 영상을 올리는 유튜브가 세계에서 가장 봉쇄를 많이 당하는 웹서비스 중 하나”라고 말했다.


또한, 팰프리 교수에 따르면 웹서비스를 검열하거나 접근을 차단하는 국가들은 8년 전 2개국에서 현재는 30여개 국으로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