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 사용인구 ‘0’…北, 최악 인터넷 탄압국”

▲ 컴퓨터를 사용하는 북한 대학교

전 세계 국제뉴스 사이트와 각국 자국어 사이트의 접속실태를 분석한 결과 북한에 사실상 인터넷 사용 인구가 없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하버드 로스쿨과 캐나다 토론토대, 영국 케임브리지대, 옥스퍼드대의 합동 프로젝트 ‘오픈넷 이니셔티브’(OpenNet Initiative)의 최근 연구에 따르면 전세계 20여개 국가에서 다양한 형태의 인터넷 검열이 시행되고 있다고 영국 경제전문지 파이낸셜 타임스(FT)가 15일 보도했다.

신문에 따르면 보고서는 “체제나 사회질서를 유지한다는 명목으로 인터넷을 검열하는 나라들이 급속히 늘고 있다”며 “경제적 필요에 따라 인터넷을 도입하면서도 사회가 불안해지는 것이 두려워 국민들의 자유로운 접속을 통제하고 있다”고 밝히고 있다.

‘오픈넷 이니셔티브’는 지난 6개월 동안 1000여 개국의 국제뉴스 사이트와 세계 각국의 자국어 사이트들을 수차례 접속한 결과를 분석해 이 같은 결과를 발표했다.

보고서는 인터넷 검열 국가들 중 북한을 “인터넷 사용인구가 사실상 없는 국가”로 규정했다. 북한 내부에서만 통용되는 인트라넷이 깔려 있을 뿐 일반인들이 외부세계와 소통할 수 있는 월드와이드웹(www)은 철저하게 막혀 있다는 것이다.

북한의 국가 도메인은 엔케이(.nk)이지만 아직까지 한번도 사용되지 않았다.

세계 인권 단체들이 발표하는 인권보고서도 매년 북한을 언론탄압국으로 지정하며, 인터넷 사용의 자유가 차단돼 있다고 지적하고 있다.

북한에서는 평양을 중심으로 소수의 특권층이나 고급 호텔, 일부 대학생들만이 인터넷에 접근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북한 이외에도 중국이나 이란, 사우디아라비아, 튀니지, 미얀마, 우즈베키스탄 등이 인터넷 검열이 극심한 국가로 분류됐다.

각국의 인터넷 통제 수법은 인터넷 대역폭 제한, 특정 사이트 차단, 정치적으로 민감한 단어 검색을 막는 ‘키워드 필터링’등 다양하다고 보고서는 설명했다.

하지만 반체제 인사들이 당국의 검열을 피하는 기술 역시 갈수록 진보하고 있다고 신문은 전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