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옹진군 “서해 5도 주민 도와주세요”

인천시 옹진군은 최근 경색된 남북관계로 인한 조업차질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서해 최북단 도서민의 생활안정을 위해 `서해5도서 주민생활 안정대책’을 마련, 정부와 인천시에 건의했다고 16일 밝혔다.

군은 올들어 지난 3월 말까지 작년보다 15~30% 늘었던 연평.백령.대청면을 찾은 관광객이 4월 초 북한의 미사일 발사 이후 작년 동기 대비 20% 감소하고 어업소득도 조업차질로 줄어 서해 5도서 주민들이 생계에 큰 타격을 받고 있어 주민생활 안정대책을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대책의 주요 내용은 유사시 주민 안전을 위한 `연평면 대피시설 현대화’, 어선 안전 조업을 위한 `어업지도선 대체 건조’, 중국어선 불법조업 방지와 어족자원 조성을 위한 `서해 북방한계선(NLL) 주변 인공어초시설 설치’, 교육환경 개선을 위한 `교육시설 정비 및 고교 학비 보조’ 등 모두 17개 사업이다.

옹진군은 이들 사업에 1천387억원이 필요할 것으로 보고 6개 소관 부처와 인천시 등에 국비 873억원, 시비 291억원을 각각 요청했다.

또 인천시민에게 여객선 운임을 50% 할인해주는 제도가 섬지역 관광객 증대에 효과가 있다고 보고 여름철 성수기에 할인이 일시 중단되는 내용의 규정을 개정, 성수기에 관계 없이 연중 시행할 것을 시에 건의했다.

서해 5도서(백령도, 대청도, 소청도, 연평도, 우도)는 1970년대에는 북한의 영유권 주장에 따른 피해를 우려, 정부가 예산을 지원했으나 1990년대부터는 주민의 정주의식 고취를 위해 지자체가 매년 20억~30억원의 사업비를 지원하고 있다.

옹진군 관계자는 “서해 5도서는 군사적으로 중요한 전략 요충인 데다 주민들의 거주가 영토 사수에 중요하게 작용하는 점을 감안할 때 중앙정부가 지원책 마련에 적극 나설 필요가 있다”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