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아시안게임 단일팀 등 공식 요청시 협의할 것”

통일부는 오는 9월 열리는 인천아시안게임에서 남북 공동입장과 단일팀 구성 등에 관해 인천아시안게임 조직위원회가 공식 협조를 요청해올 경우 국제적 관례에 따라 협의할 수 있다는 입장이라고 밝혔다. 

통일부 당국자는 17일 기자들과 만나 현재까지 인천아시안게임 조직위 측으로부터 남북 공동입장 등 새로운 내용은 전달받지 못했다면서 “(단일팀 구성은) 인천시의 희망 같다. 공식 요청이 있으면 인천시, 조직위 등과 협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이어 “정부는 아시안게임의 성공적 개최를 지원한다는 입장으로, 북한이 이번 대회에 참가하면 국제관례 등에 따라 조치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정부는 지난 4월 남북 공동입장과 단일팀 구성은 현 상황에서 부적절하다고 판단된다며 남북 간 신뢰 구축 수준과 국민 정서를 고려해 추진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