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시민단체 간부, 북에 노트북 반출 적발

’뉴라이트전국연합 인천연합’은 17일 ’평화와 참여로 가는 인천연대’ 박길상 사무처장이 국가전략물자인 노트북을 북한측에 전달하려 했다며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다.

인천연합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박 처장이 지난달 4일 밤 아시아육상경기대회에 참여한 북한 선수단과 함께 온 북한보위부원에게 노트북와 캠코더, 디지털카메라 각1대씩을 제공했다”고 밝혔다.

이 단체는 또 “보위부원은 경기대회후 인천공항을 통해 은밀히 노트북을 가져가려다 통관과정에서 공항관계자들에게 적발돼, 국정원이 물품을 회수했다”며 박 처장에 대한 구속수사를 요구했다.

인천연합은 이어 “설사 대북반입금지 품목이 아니더라도 북한 보위부원에게 은밀히 제공한 사실만으로도 간첩혐의를 의심케 하는 탈법적 행동”이라며 “전격 구속수사이전에 국정원과 경찰이 불구속 수사를 지시한 것은 사건을 축소, 은폐하려했던 것”이라고 덧붙였다.

인천시도 당시 북의 요청에 따라 노트북 10대를 제공하려 했으나, 전략물자로 대북반입금지품목의 대상이기 때문에 악기 등의 다른 물품으로 대체했다.

이에 대해 박 처장은 “북측과 함께 호텔에서 묵던중 밤늦게 자신의 방을 찾아와노트북을 들고 갔다”며 “인천연합의 보도자료는 사실과 다를뿐 아니라, 악의적으로 왜곡했기 대문에 법적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경찰은 당시 박 처장을 현행범으로 체포, 조사하는 과정에서 박 처장이 국가기밀 등의 프로그램이 없는 단순 노트북을 전달한 사실을 확인, 남북교류협력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불구속 송치했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