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강화서 北목함지뢰 2발 추가 발견

해병대 청룡부대는 3일 인천 강화도 섬 지역에서 집중 탐색을 벌여 북한제 목함지뢰 2발을 추가 발견했다고 밝혔다.


군 관계자는 “오늘 오전 교동도 남단 지역에서 지뢰 2발을 발견해 폭약이 들어 있던 1발을 폭파처리했다”라고 말했다.


이로써 3일 오후 5시 현재까지 강화도 섬 지역에서 발견된 목함지뢰는 총 51발로 늘었으며 이 가운데 39발이 실제 폭약이 들어 있던 것으로 확인됐다.


군 관계자는 “어제처럼 야간 경계근무조가 탐색하다 지뢰를 추가 발견할 가능성이 있지만 현재 추세로 봐서는 더 나오지 않을 것 같다”며 “지뢰가 완전히 발견되지 않을 때까지 당분간은 탐색작업을 지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또 “다음 주 중반에 강화도 지역에 바닷물이 많이 차는 시기가 온다. 그때 지뢰가 추가 발견될 가능성이 있다”라며 “주민들이 계속 협조해준다면 이른 시일 내에 해수욕장 이용 일부 통제 등의 조치를 해제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라고 전망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