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항 개성공단 수출기지 부상 가능한가

인천항이 개성공단 수출의 전초기지로 부상할 수 있을까.

개성공단은 2004년 12월 주방기기업체인 리빙아트(소노코쿠진웨어 전신)가 첫 시제품을 생산한 후 15개 입주 기업이 자사 제품을 세계 각국에 수출하고 있지만 인천항을 통해 수출된 사례는 단 1건도 없다.

인천항이 국내 항만 중 개성공단과 지리적으로 가장 가까운 항만임에도 공단 입주기업들로부터 외면당하고 있는 것은 주 수출 대상지역인 미주와 연결된 직항로가 없기 때문이다.

개성공단 입주업체들은 주로 수출품을 개성공단에서 화물차를 이용, 도라산CIQ를 통과해 의왕ICD로 옮긴 다음 부산항까지 철도를 통해 수송하고 선박을 이용해 미주 지역으로 수출하는 방식을 택하고 있다.

이 경우 개성에서 부산까지 물류비는 45피트짜리 컨테이너 1대 기준으로 108만원이 소요된다.

인천시는 그러나 인천항을 이용할 경우 20% 가량의 물류비를 절감할 수 있다며 개성공단 입주기업들을 대상으로 화물 유치활동을 적극적으로 벌이고 있다.

시는 개성공단에서 육로를 통해 인천항에 화물을 들여온 뒤 인천∼부산간 컨테이너선을 통해 부산항에 보낼 경우 물류비가 88만원(45피트 컨테이너 1대 기준)으로 종전보다 20만원 가량 절감할 수 있다며 홍보전을 펼치고 있다.

인천∼부산 컨테이너선 이용료가 의왕∼부산 철도 이용료보다 11만원 싸고 인천항 하역장비 사용료가 부산항에 비해 5만원 저렴한데다 인천의 경우 컨테이너 도심통과세 4만원을 징수하지 않기 때문에 20만원을 절감할 수 있다는 논리다.

물류비 절감이라는 ‘당근’을 내세운 인천시의 마케팅 전략에 입주기업들도 점차 인천항 이용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소노코쿠진웨어 관계자는 “우리 기업의 경우 매달 컨테이너 1대분을 수출하고 있지만 월 평균 70대씩, 연간 800대 분량을 수출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며 “수출 물량이 많아질수록 물류비 부담도 커지기 마련인데 인천항이 저렴한 비용으로 이용토록 보장해 준다면 인천항을 외면할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인천 남동공단에 본사를 두고 있는 또다른 입주기업 대화연료펌프는 이달 중 인천항을 통해 수출품을 내보내는 방안을 놓고 인천시와 구체적인 협상을 벌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인천시 관계자는 “개성공단 수출품의 인천항 이용은 인천이 대북교역의 중심지로 나서는 시금석이 될 것”이라며 “개성공단 입주기업들의 인천항 이용이 확대되도록 계속해서 마케팅 활동을 벌여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