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아시안게임 북한 선수단 본진 16일 오후 도착

인천 아시안게임(AG)에 출전하는 북한 선수단 본진이 16일 오후 7시 10분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한다.


북한 선수단 본진은 총 87명으로 오후 6시 평양에서 출발하는 고려항공을 이용해 서해 직항로를 거쳐 들어온다. 본진에 앞서 선수단 선발대는 지난 11일 인천공항을 통해 들어왔다.


본진에는 체육상을 맡은 김영훈 북한올림픽위원회 위원장과 손광호 부위원장, 김명렵 선수단장, 역도와 사격, 체조 등의 선수단이 포함됐다.


이들은 1진 입국 때와 마찬가지로 미리 대기한 버스에 나눠타 인천 구월동 선수촌에 도착할 예정이다.


북한 선수단은 이후 19일 33명, 22일 41명, 28일 7명 등이 차례로 입국한다. 북한의 선수촌 입촌식은 18일 오전 10시에 열린다.


한편 아시안게임에 출전하는 북한 선수단은 28일과 다음달 5일 두 차례에 걸쳐 서해 직항로를 이용해 귀환할 예정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