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대북교류사업 중단

북한의 핵실험 단행과 관련 인천시가 10일 대북교류사업 중단을 결정했다.

시는 이날 오전 천명수 정무부시장 주재로 관련 실·국장이 참석한 가운데 비상대책회의를 갖고 이번 사태에 대한 대응방안을 논의했다.

시는 우선 그동안 추진해 온 문화·체육 분야 교류사업과 인천항~개성시간 물류수송체계 구축사업, 수해지원 사업 등의 대북교류사업을 일단 중지하고 이를 재평가하기로 결정했다.

시는 ’남북교류협력조례’를 제정해 지난해와 올해 총 60억원의 남북교류협력기금을 조성, 30억원 상당의 도로포장용 피치와 건물도색용 페인트, 어린이 돕기 물품 등을 북측에 전달했다.

시는 특히 2014년 아시안게임 유치를 성사시키기 위해 다음 달 아시아올림픽평의회(OCA) 평가단 방문을 철저히 준비하고 중앙정부에 인천경제자유구역을 비롯한 수도권 투자유치 활성화를 위한 국가적 차원의 보완책 마련을 건의키로 했다.

또 이번 사태로 인해 시가 준비 중인 2009년 인천세계도시엑스포 개최에 부정적인 영향이 있을 것으로 보고 경제자유구역 개발, 월미관광특구 조성, 도시재생사업을 차질없이 추진하는데 주력하기로 했다.

이밖에 앞으로 발생할 수 있는 북한의 도발적 행위에 대비해 정무부시장을 단장으로 비상대책반을 구성해 수시로 운영키로 했다.

시 관계자는 “북한 핵실험의 영향으로 시가 추진 중인 경제자유구역의 성공적인 투자유치와 아시안게임 유치 성사 등 주요 사업이 차질을 빚지 않도록 적극 대응할 방침”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