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장, 평양 방문 추진

안상수(安相洙) 인천시장등 인천지역 각계 인사들이 방북을 추진하고 있다.

인천시 관계자는 9일 “안 시장과 시 공무원, 경제계와 시민단체 인사 등 60여명으로 방북단을 구성해 이달말 북한 평양을 방문하는 계획을 추진하고 있으며, 이를 위해 북한측과 협의를 진행중이지만 아직 결정되지는 않았다”고 밝혔다.

방북 목적은 오는 9월1일 인천에서 열릴 제16회 아시아 육상 경기대회 북한 선수단과 응원단 참가를 요청하고 인천-개성 연계발전 방안을 논의하기 위한 것으로 알려졌다.

방문기간은 오는 30일부터 6월4일까지 4박5일 예정이다.

개성공단에서 생산된 제품을 인천항이나 인천국제공항에서 수출할 수 있도록 인천-개성간 도로(교량 포함)를 건설하는 구상도 논의될 것으로 전해졌다.

또 내달 3일 독일 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 예선인 이란과의 원정경기를 앞둔 북한 대표팀과 인천 유나이티드 프로축구팀과 친선 경기 개최도 추진되고 있다.

그러나 북한측이 최근 인천 프로축구단과 황해도 남포 축구팀간 경기 개최 및 북한측 인사 인천 방문 추진과 관련해 20억원 정도의 기금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져 있고, 북한 핵을 둘러싼 남북관계가 경색돼 있어 이번 방북이 성사되기까지 많은 난관이 있을 것으로 예상되며, 방북이 성사된다면 얼마의 기금을 제공할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