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상륙작전 기념행사 열려

’맥아더 장군 동상’ 철거를 둘러싼 진보와 보수단체간 대결의 장인 인천 자유공원에서 15일 제55주년 인천상륙작전 기념행사가 개최됐다.

인천시 주관으로 열린 이날 행사는 해병대사령부와 주한미군 해병부대, 해군인천해역방어사령부 등과 민.관.군 합동으로 진행됐다.

안상수 인천시장과 국회의원 등 국내외 600여명의 인사가 참석한 행사는 오전 9시 월미도앞 2㎞ 해상에서의 원형 꽃다발 해상 헌화와 묵념를 시작으로, 자유공원 맥아더장군 동상앞 헌화로 이어졌다.

인천상륙작전기념관에서는 순국선열 및 호국영령에 대한 묵념, 전황보고 등 순국용사의 희생정신을 기리는 행사를 가졌다.

해병대전우회와 보수단체 회원 등 2천여명도 이날 자유공원에서 ’맥아더 장군 동상 사수 결의대회’를 가졌다.

이들은 오후 1시께 자유공원에 모여 헌화식, 결의문 낭독, 만세삼창, 참전용사 회고 등의 행사를 열었다.

이날 집회에는 최근 자신이 직접 작사.작곡한 ’맥아더를 사랑하자’라는 제목의 노래를 인터넷 신문에 발표한 송만기(46)씨가 참석, 이 노래를 직접 불렀다.

인천기독교연합회 역시 이날 오전 11시 인천시 남구소재 옛시민회관 쉼터에서 회원 2천여명이 참가한 가운데 ’인천상륙작전 기념기도회’를 연 뒤 동인천역까지 맥아더 동상 철거에 반대하는 가두 캠페인을 벌였다.

경찰은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경찰 3개 중대병력을 자유공원에 배치했으나, 별다른 충돌없이 행사가 진행됐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