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개성 해상항로 개설 추진

북한 개성공단의 물동량 처리를 위한 인천∼개성(공단) 해상항로 개설이 추진된다.

18일 인천시에 따르면 국내 원자재 공급과 개성공단 생산품의 국내 반입을 위해 물류비를 절감하고, 개성공단의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는 항로를 개설키로 했다.

이를 위해 인천∼개성(공단) 해상항로의 가장 적합한 북한쪽 기항지로, 개성공단과 인접한 예성강 하구에 2천t급 바지선 2척이 동시 접안할 수 있는 항만시설을 건설한다는 계획이다.

또 배후에는 야적장과 창고, 유류저장시설, 컨테이너 제작시설이 포함된 물류단지의 조성을 검토중이다.

이와 함께 예성강 하구에서 개성공단까지 오가는 육상수송도로도 건설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인천항을 이용할 경우, 물류비용이 대폭 절감돼 개성공단의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어 이번 항로개설을 추진하게 됐다”며 “용역결과에 따른 구체적인 사업계획과 일정이 수립되는대로 항로개설을 적극 추진할 방침”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