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양작업 요원 함상진입…함미 수색 작업 중

백령도 남방 1천370m 지점 해역에 가라앉아 있는 천안함 함미 인양작업이 15일 오전 9시에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이날 인양작업은 대형 크레인선을 이용해 세 가닥의 체인이 연결된 함미를 서서히 물 밖으로 끌어올리는 방식으로 진행되며, 이후 배수작업과 안전조치에 이어 본격인 선체 내부 실종자 수색작업이 실시된다.


인양에서부터 실종자 수색까지는 11시간이 걸릴 것으로 군은 예상하고 있다.


인양에 앞선 오전 8시44분에는 사고 해역의 독도함에서 유가족 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모든 실종자를 수습할 수 있기를 기원하는 위령제가 열렸으며, 주변의 해군 전 함정은 15초간 애도의 기적을 울렸다.


함미가 물 밖으로 모습을 드러내는 시간은 오전 9시30분께로 예상되며 수면의 표면장력을 감안해 인양 속도를 조절해야 하는 만큼 갑판이 완전히 노출되는 데는 1시간가량의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선체가 물 위로 올라오는 순간부터 430t의 자연배수에 이어 배수펌프로 504t가량의 해수를 퍼내게 된다. 2시간 여의 배수작업이 끝나면 또다시 2시간가량 무기 등에 대한 안전조치를 거친 뒤 오후 4시를 전후해 본격적인 실종자 수색이 실시된다.


군은 수습된 시신을 인근에 대기중인 독도함으로 옮겨 헬기를 이용해 평택 2함대로 운구한다. 군은 함미에는 실종된 44명이 모두 있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실종자 수색이 모두 끝나면 함미를 실은 탑재 바지선은 평택 2함대로 이동을 시작한다. 바지선의 속도가 시속 5~7노트(9~12㎞) 정도로 느리기 때문에 150마일(240㎞) 거리의 평택항에는 16일 오후 4시 전후에 도착할 것으로 예상된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