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수위 “현 정부 대북정책 기본 방향 유지”

대통령직 인수위원회는 17일 “이명박 정부는 정권교체에도 불구하고 현 정부의 대북정책에 대한 기본 틀과 방향을 계속 유지한다는 방침”이라고 밝혔다.

인수위는 이날 오후 배포한 `쉽게 이해하는 새로운 정부조직’ 자료에서 이 같이 밝힌 뒤 “다만, 북핵 문제 진전 등 종합적인 상황을 고려하여 남북 경협을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인수위는 또 외교부와 통일부의 통합과 관련, “통일부가 없어지는 것이 아니고 그 기능이 신설되는 외교통일부로 통합되는 것”이라고 통일부의 `폐지’가 아닌 `통합’임을 거듭 강조한 뒤 “부처가 통합되더라도 남북관계에 있어서 그간 통일부가 쌓아 온 전문성과 경험은 계속 유지하고 적극 활용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인수위는 이어 “새 정부가 북한이 핵문제 진전에 협조할 경우 적극적인 대북 경협 추진의사를 천명한 만큼 북한이 우리 내부 행정조직 통폐합문제로 남북관계를 냉각시키지 않을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