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수위 “국기문란행위..책임 철저 규명해야”

대통령직인수위원회는 15일 김만복 국정원장이 자신과 김양건 북한 노동당 통일전선부장의 대화록 유출 사건에 대한 책임을 지고 사의를 표명한 데 대해 “국가 정보기관의 수장으로서 해서는 안되고 있어서도 안되는 국기 문란행위를 저지른 것”이라며 철저한 책임규명을 촉구했다.

이동관 인수위 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이번 사건은 참으로 안타깝고 불행한 일이지만 국정원장 개인의 사의 표명 만으로 유야무야 넘어갈 사안이 아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 대변인은 “국정원이 대화록 유출사건에 대한 자체 조사결과를 보내왔는데 이미 국정원이 밝힌 바와 같이 김 원장이 주도한 것으로 드러났다”면서 “이 같은 일이 다시는 되풀이 돼서는 안된다는 게 인수위의 입장”이라고 강조했다.

이 대변인은 검찰에 공식 수사를 요청할 것이냐는 질문에 “우리가 검찰에 수사를 의뢰하거나 하지 않거나 하는 입장을 개진할 단계는 아니지만 실정법상 문제가 있다면 검찰이 당연히 인지수사를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해 검찰수사가 진행될 것임을 시사했다.

이 당선인은 이번 사건을 보고 받고 특별한 반응을 보이지 않았고, 이경숙 인수위원장도 “안타깝다”는 말 이외에 별다른 언급을 하지 않았다고 이 대변인은 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