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민군 보위사령부 청진7총국 간첩조작說

▲ 지난 9월 北 보위부가 간첩사건의 물증으로 공개한 각종 촬영 및 정탐장비 ⓒ연합뉴스

북한 인민군 보위사령부 청진7총국에서 간첩 수사가 진행돼 현재 10여명을 혐의자로 붙잡고 조사 중이라고 내부 소식통이 금주 초 알려왔다.

인민군 보위사령부는 군을 정치적으로 감시, 통제하는 기관이다. 7총국은 보위사령부 외화벌이 사업소를 지칭하는 명칭으로 청진7총국은 청진에 있는 외화벌이 사업소를 말한다.

소식통은 “최초 청진7총국 내부 검열 과정에서 부기(경리)를 보는 한철범(30대 초반)의 집에서 녹화 촬영기(캠코더)가 나왔다. 이를 단서로 수사를 확대하면서 평소 친분관계가 두터운 부사장 등이 연결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부사장과 관련되어 있는 사람들이 최소 10명 이상으로 걸려있고, 간첩죄를 씌우려고 한다는 소문이 돌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정작 한철범은 친구에게 받아야 할 돈 대신에 캠코더를 받았다고 답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고, 이 알리바이도 어느 정도 성립하고 있다고 한다.

청진 같은 대도시에서는 대형 시장에서 디지털 캠코더를 판매하고 있다. 캠코더를 구입하면 보안서에 등록 신고를 해야 한다. 그러나 한철범은 보안서에 등록 신고를 하지 않은 것이 문제가 된 것으로 보인다. 한철범에게 캠코더를 제공한 친구는 보위사령부 취조를 받은 이후 보름 만에 풀려 나왔다고 한다.

소식통은 “아직은 내사가 진행 중이기 때문에 간첩죄를 덮어 쓸지는 아직 모르지만, 조사를 더 해봐야 구체적인 결과가 나올 것 같다”면서 “청진 사람들 사이에서는 부사장 등이 죄도 없이 크게 잘못됐다고 말들이 많다”고 말했다.

북한 당국은 캠코더나 비밀 촬영을 위한 초소형 렌즈 등이 발각되면 북한 내부의 정보를 밖으로 유출시키는 간첩 행위일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고 있다. 특히 국경지방에서 캠코더가 난무하고 이것이 외부로 유출되는 사례가 빈번해 감시를 강화하고 있다.

북한 국가안전보위부는 지난 9월 북한 군사시설 정탐 등의 혐의로 내외국인 간첩을 체포했다며 자진 기자회견을 열고, 이들에게서 압수했다고 밝힌 카메라, 고성능 렌즈 등 정탐 장비 수십 점을 공개한 바 있다.

북한 당국은 최근 내부를 촬영한 각종 동영상 유출 사건이 빈발하자 이에 대한 강력한 경고 메시지를 보내기 위해 사건을 공개했다는 해석이 유력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