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 안보리 제재이후 北선박 첫 나포

인도가 자국 해상에 불법으로 정박한 북한 선박을 6시간 만에 추격 끝에 나포한 사실이 밝혀져 지난 6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 제재 결의이후 첫 북한 선박 나포 사례로 주목되고 있다.

8일 현지 일간 ‘타임스 오브 인디아’는 인도 해안 경비대가 7일 안다만 니코바르 제도 인근 해상에서 불법 정박했던 북한 국적의 ‘MV 무산’ 선박을 6시간 가량 공포탄을 쏘며 추격해 나포했다고 보도했다.

안다만 니코바르 제도 해안경비대의 한 관계자는 신문과 인터뷰에서 “북한 선박은 태국에서 이라크 움 카스르 항구로 설탕을 수송하는 중이라고 밝혔지만, 몇 가지 미심쩍은 행동을 해 조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이 배는 (우리 해역에 허가 없이) 정박했고, 경비대의 정선 명령에 응하지 않았으며 항해일지도 모호하게 작성됐다”고 강조했다.

북한 선박 ‘MV 무산’호의 선원들이 당국 조사에서 말을 바꾸는 등 수상한 동향을 보이고 있다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 관계자는 “그들은 처음에는 선박의 기계 고장으로 우리 영해에 들어왔다고 진술했으나 이는 사실이 아닌 것으로 드러났다”며 “그들은 나중에 중간에 목적지가 바뀌었고 바뀐 목적지가 확정될 때까지 인근에 정박하라는 요청을 받았다고 진술했지만 왜 인도 영해에 불법 정박했는지, 왜 해안경비대의 정선 명령에 불응했는지 등 질문에 명확한 답을 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인도 당국은 심층 조사를 위해 한국어 통역자를 물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인도 측은 국외 정보기관(RAW)과 군 정보기관원으로 구성된 합동 심문조를 현지에 보내 추가적인 조사를 하기로 했다.

인도 당국에 따르면 MV 무산호는 지난달 27일 설탕 1만6천500t을 싣고 태국의 라엠 차방 항구를 출발했으며 당초 이라크 움 카스르 항구로 갈 예정이었으나 30일 돌연 싱가포르에 기항했다가 이튿날 출발했다.

인도 당국은 태국, 싱가포르 등와 함께 나포된 북한 선박의 이동경로 등에 관한 정보를 공유하며 예의주시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신문은 8일 몇 년 전에도 미사일 부품을 싣고 파키스탄으로 가다가 인도 해역에서 적발된 북한 선박이 있었다면서, 특히 북한이 미얀마의 핵개발을 돕고 있다는 의혹이 제기된 이후 북한 선박에 대한 경계심이 커지고 있다고 전했다.

소셜공유
이상용 기자
sylee@uni-medi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