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 유린’ 논란 체코 北노동자들 내년 전원 철수

▲지난해 벨기에 브뤼셀에서 열린 북한인권 국제회의에서 체코 노동자들의 인권유린 문제가 지적됐다. ⓒ데일리NK

체코에서 해외 파견 노동을 해온 북한 노동자들이 내년 1월 말까지 전원 철수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체코 정부 관계자는 체코에서 일하는 북한 노동자들이 해외 인권단체들의 인권 유린 비난이 거세짐에 따라 북한 노동자 134명이 전원 철수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AFP 통신이 17일 전했다.

지난 해까지 체코에서 일하는 북한 노동자들은 400명으로 집계됐으나 그동안 체코 내무부가 비자 기간이 끝난 노동자들에 대해 체류연장을 해주지 않아 200여명 이상이 체코를 떠난 것으로 알려졌다.

체코 북한 노동자들에 대해 현지의 반응은 매우 긍정적인 편이었다. 체코 프라하의 직업소개소 ‘엠 플러스’ 대표는 지난 7월 스위스 주간지와의 인터뷰에서 “북한 여성 노동자들은 일을 꺼리지 않으며 다른 동유럽 여성 노동자들처럼 결혼할 체코 남자를 찾기 위해 혈안이 돼 있지도 않다”고 말하기도 했다.

그러나 유럽에서 열리는 북한 인권회의에서 체코 노동자 인권 유린 문제는 단골 메뉴였다. 지난해 브뤼셀에서 열린 북한인권국제회의에서는 전 조선-체코 신발합작회사 사장 출신 김태산 씨가 체코 여성 노동자들의 인권 유린 실태를 증언해 큰 반향을 일으킨 바 있다.

체코는 그동안 EU(유럽연합) 의회로부터 체코 북한 노동자에 대한 인권실태 조사 요구 등 강한 압박을 받아온 것으로 알려졌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