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위, 통일부에 ‘對北식량지원’ 권고키로

국가인권위원회(위원장 안경환)은 통일부 장관에게 북한에 대한 인도주의적인 식량지원을 권고하기로 결정했다고 30일 밝혔다.

인권위는 “국제사회 및 정부기관 등의 자료에 따르면 수해 피해로 인한 식량 생산량 감소, 외부 식량지원 중단, 국제식량가격 폭등 등으로 북한이 심각한 식량난에 직면한 것이 사실로 판단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인권위는 통일부 등 정부기관, 평화재단, 좋은벗들과 같은 민간단체, WFP(세계식량기구)와 같은 국제기구 모두 북한에 최소 약 120만 톤 이상의 식량이 부족한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인권위는 이어 “식량난이 계속될 경우 북한이 심각한 국면에 처할 수 있다”며 “인도주의적 관점에서 대북식량지원을 정치적 사안과 분리해 추진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다만 “북한에 지원한 식량의 분배과정의 투명성에 대한 국내외적인 우려와 의구심을 불식하기 위한 가능한 조치를 강구할 필요가 있다”며 “이에 대한 방안도 마련할 것을 함께 권고할 것”이라고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