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위 “올해 북한인권 개선활동 강화하겠다”


국가인권위원회(위원장 현병철)가 27일 ‘인권증진 행동 계획’을 골자로 하는 ‘국가인권위 2011년도 업무계획’을 발표했다.


인권위가 밝힌 업무계획에는 5대 전략 목표에 따른 세부과제와 특별사업으로 ‘북한인권 개선활동 강화’가 포함돼 있다. 


인권위는 특별사업으로 진행되는 북한인권 개선활동 강화를 위해 ▲국제심포지엄 등 국제협력 추진 ▲국내협력 강화 ▲권고, 의견표명 등 정책개발 등을 중점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현병철 국가인권위원장은 이날 프레스센터에서 가진 신년 기자간담회에서 “북한 인권 문제에 대해 국제 공조를 얻기 위해 노력하겠다”며 “세계의 여론을 가능한 한 모아서, 북한 주민들이 스스로 사고하고 판단할 수 있도록 (외부에 대한) 정보를 제공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인권위는 최근 일부 언론에서 논란이 되었던 2011년도 북한인권 예산과 관련해서도 지난 26일 보도자료를 통해 입장을 밝혔다. 


인권위는 “2011년도 북한인권 관련 예산으로 314,000,000을 요구, 기획재정부 등 관련부처와 협의해 동일한 금액으로 정부안을 확정했다”고 말했다. 이어 “하지만 국회에서 예산안을 심의하는 과정에서 114,000,000이 삭감되어 200,000,000으로 확정되었다”며 북한인권 예산은 정부의 예산안 편성 과정에서 삭감된 것이 아님을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