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위 업무수행 한순간도 멈춰선 안돼”

국가인권위원회의 정상화를 촉구하는 지식인·시민단체 인사들은 6일 “인권위의 업무수행은 단 한순간이라도 중단되어서는 안 된다”며 정상화를 촉구했다.


이들은 이날 성명서를 통해 “(인권위는) 모든 인간이 가지는 불가침의 기본적 인권을 보호하고 그 수준을 향상시킴으로써 인간으로서의 존엄과 가치를 구현함을 목적으로 한다”며 “최근 위원장의 직무수행방식 등에 대한 불만 등을 이유로 반기를 들고 있는 작금의 사태는 대단히 실망스럽고 무책임한 행위로서 개탄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이어 “인권위의 업무수행이 위원회 구성이나 위원장에 대한 불만으로 인하여 단 한순간이라도 중단되어서는 안 된다”며 “그것이 헌법을 제정하고 인권위를 만든 국민의 요구”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들은 ▲사퇴의사를 밝힌 전문위원, 자문위원 등은 속히 사퇴의사를 철회하고 즉각 업무에 복귀하라 ▲인권위원회 흔들기를 중단하라 ▲신임인권위원으로 추천된 인사들에 대한 근거없는 비방을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성명서 말미에 “인권문제를 특정 세력의 배타적인 전유물로 삼으려는 것은 그 자체로 비인권적 발상일 뿐만 아니라 인권을 이념·정치투쟁의 수단으로 삼는 행태”라며 “새로 구성되는 인권위는 대한민국의 구성원은 물론 북한에 있는 동족의 인권도 적극 실현하는 헌법적·민족사적 사명에 충실한 인권수호기관으로 거듭날 것을 촉구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