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위, ‘북한인권 기록전시관’ 설립·운영키로

국가인권위원회는 북한인권 개선을 위한 추진과제 중 하나로 2017년까지 ‘북한인권 기록전시관’을 설립·운영하기로 했다고 1일 밝혔다.

국가기관에서 공식적으로 북한인권 관련 기록물을 수집하고, 전시를 추진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인권위는 지난 25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제4기(2015∼2017년) 인권증진행동계획’을 전원위원회에서 의결하고 내년부터 기초 연구를 통해 종합 계획을 수립기로 했다.

앞서 유엔 북한인권조사위원회(COI)는 올해 2월 발간한 북한인권 실태 보고서에서 “북한에서 인류 역사상 가장 심각한 인권 침해가 발생하고 있다”고 명시했다.

COI 권고에 따라 유엔 인권이사회와 우리 정부는 북한 인권 현장사무소를 서울에 설치하기로 하는 등 국제사회는 북한인권 문제에 대해 심각성을 자각하고 이를 해결하기 위해 적극 노력해왔다.

북한인권 기록전시관에 관한 구체적인 지침은 마련되지 않았으나 인권위는 인권 침해에 관한 것이 아니더라도 북한의 생활상을 보여주는 것이라면 사진, 영상, 증언 자료 등 수집과 전시 범위를 가리지 않겠다는 방침이다.

‘북한인권법’조차 국회에 수년째 계류 중인 상황에서 인권위가 북한인권 기록전시관 설립 등 국제적 인권기준에 맞게 북한인권 활동을 하는 것은 적절한 조치라는 평가다.

윤여상 북한인권정보센터 소장은 이날 데일리NK와의 통화에서 “북한인권 기록전시관을 통일부, 법무부, 인권위 중 어디에 설치할지 합리적인 토론이 부족했다”면서도 “늦었지만 지금이라도 국가기관인 인권위가 북한인권 기록전시관을 설립하기로 결정한 것은 (북한인권에 대한) 국민적 관심 제고 차원에서 적절한 선택”이라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