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위 ‘북한인권팀’ 신설…이슈별 로드맵 구축

국가인권위원회는 북한 인권과 관련한 업무를 전담하는 ‘북한인권팀’을 신설했다고 25일 밝혔다.


인권위 내 북한인권팀 설치는 현병철 위원장의 직접 지시에 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인권팀은 이용근 팀장과 조사업무를 맡게 될 조영국 사무관으로 구성됐다. 이들은 탈북자들과 함께 북한 인권 관련 세미나·토론회 개최 등을 추진할 계획으로 알려졌다.


북한인권팀은 또 탈북자, 국군포로, 납북자, 이산가족문제 등 주요 이슈별로 발생할 수 있는 북한 인권 관련, 중·장기적인 로드맵을 구축할 예정이다.


이용근 팀장은 데일리NK와의 통화에서 “현병철 위원장이 북한인권문제에 많은 관심을 가지고 있는 상황이기 때문에 활발한 활동을 하게 될 것”이라며 “현재 북한인권실태와 현황에 대한 업무파악을 하고 있기 때문에 조만간 실질적인 활동을 시작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앞서 인권위는 지난 2005년 ‘국내 탈북자의 인권상황 개선에 관한 실태조사’, ‘탈북자 증언을 통해서 본 북한인권 실태조사’를 실시했고, 2007년에는 ‘새터민 정착과정 실태조사’를 진행했다.


2008년에는 ‘북한 인권 어떻게 할 것인가’를 주제로 한 토론회와 ‘북한 주민인권 실태조사’를 벌였고, 지난해에는 ‘탈북여성의 탈북 및 정착과정에 있어서 인권침해 실태조사’ 보고서를 통해 북한 인권 증진 방안을 모색하기도 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