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문제 제기에 대한 北 반응들

정부가 오는 17일 새벽(한국시간) 유엔 총회 제3위원회의 대북 인권결의안 표결에서 찬성표를 던질 방침이라고 천명함으로써 북한의 강력한 반발이 예상되고 있다.

북한은 그동안 남한 보수단체나 한나라당 등에서 자신들의 인권문제를 제기한 데 대해 ’미국의 대북 적대시 정책에 추종한 반민족적 범죄행위’, ’용납못할 도발행위’라며 극렬하게 비판해왔다.

북한 대남기구인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는 지난 1월 남한 국가인권위원회의 북한인권특위 확대결정과 관련, “우리의 존엄과 정치체제에 대한 참을 수 없는 도발이고 도전이며 북남관계를 근본적으로 위태롭게 하는 용납못할 행위”라고 반발했다.

그러면서 “미국에 추종해 우리의 체제를 비방하고 부정하는 것은 곧 6.15 공동선언을 부정하는 것이며 우리와의 대화도 협력도, 북남관계 발전과 나라의 통일도 다 저버리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조평통은 지난해 11월 보수단체의 대북 인권관련 활동에 대해서도 “미국의 대조선 적대정책에 추종해 동족 사이의 불신과 대결을 조장하려는 행위”라면서 “우리의 정치체제를 헐뜯고 북남 대결과 전쟁을 추구하는 자들은 무자비한 결단으로 그 죄행을 단단히 계산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북한 조선그리스도교연맹도 지난해 11월 남한 보수 종교계의 북한인권 제기에 대해 “미국의 부추김을 받아 반공화국 인권소동에 열을 올리고 있다”면서 “6.15공동선언 이후 높아지고 있는 통일열기에 찬물을 끼얹는 반민족적, 반통일적 행위”라고 민감한 반응을 보였다.

한편 북한은 유엔에서의 대북인권결의안 채택에 대해서도 “내정간섭”이라며 강력 반발했다.

북한 외무성은 지난해 12월 유엔총회에서 대북인권결의안이 통과된 것과 관련, “핵문제와 인권문제를 구실로 우리를 고립.압살하기 위한 적대시 정책을 강화하면 할수록 우리는 핵무기 억제력을 포함한 자위적 국방력을 더욱 굳건히 다져나가는 것으로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주장했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