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단체, 4일 ‘탈북자수용정책’ 무효화 촉구 공동회견

북한인권단체와 탈북자 단체들은 통일부가 지난해 12월 22일 발표한 ‘탈북자 수용정책 개선안’ 무효화를 촉구하며 4일 오전 10시 공동 기자회견을 가진다.

서울 세종로 정부종합청사 후문에서 열리는 공동 기자회견에는 <북한민주화운동본부>를 비롯한 11개 탈북자단체와 <북한민주화네트워크>를 비롯한 13개 북한인권단체들이 망라되어 총 24단체가 참여하는 대규모 행사이다.

각 단체들은 정부의 “탈북자 수용정책 개선안‘발표 이후, 민-관 합동토론회와 NGO긴급 토론회 등을 통해 이번 개선안의 문제점을 지적하고, 정부의 재검토를 요구해 왔었다.

참여단체는 아래와 같다.

NK인포메이션센터, 기독교사회책임, 길수가족구명운동본부, 바른사회시민회의, 백두한라회, 북한민주화네트워크, 북한민주화운동본부, 북한민주화학생연대, 숭의동지회, 자유민주남북청년회, 자유북한방송, 자유청년연대, 탈북난민보호운동본부, 탈북자동지회, 통일교두보, 통일을준비하는귀순자협의회, 평양연극단, 평화통일탈북인연합회, 피난처, 남북사회복지실천운동본부, 납북자가족모임, 납북자가족협의회, 두리하나선교회, 피랍탈북인권연대

양정아기자 junga@dailynk.com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