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결의안 북 반발 “경색 우려” 목소리

북한이 유엔의 대북 인권결의안 채택과 남한 정부의 찬성표에 강하게 반발하면서 남북경색 장기화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터져나오고 있다.

북한의 조국평화통일위원회 대변인은 18일 성명을 통해 “남조선(남한) 당국의 유엔 대북인권결의안 찬성은 6.15공동선언의 기초를 파괴하고 북남관계를 뒤집어 엎는 용납 못할 반통일적 책동”이라며 이후 초래될 결과에 전적으로 책임을 지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19일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의 이재규 부대변인은 이와 관련, “북한 핵실험 후 남북관계에 긴장이 높은 상황에서 당국 간 관계회복이 필요한 국면인데 (인권결의안 채택이) 또 다른 장애와 변수가 될까 걱정스럽다”고 말했다.

이 부대변인은 또 “우리 정부는 남북관계의 특수한 조건을 반영, 기권이라는 형식을 통해 인권결의안에 유보적 태도를 취해왔는데 이번 찬성표로 오히려 정부의 입지가 축소될까 염려스럽다”고 지적했다.

유엔 인권결의안 채택은 당국 간 갈등 요인으로, 당장 민간교류가 차단되지는 않겠지만 장기적으로 악영향을 끼칠까 경계하는 목소리도 있다.

대북 지원단체인 굿네이버스의 박동일 팀장은 “정치적 상황 때문에 민간교류가 막혀서는 안된다”며 “당국 간 경색 속에서도 인도적 차원의 대북지원이 계속돼야 한다는 입장은 불변”이라고 강조했다.

일단 핵실험 후에도 북한의 대남사업 관계자들이 ’이런 때일수록 민간교류는 계속하자’는 태도를 보이고 있어 민간교류 경색의 가능성은 적다.

그러나 민간교류가 당국 간 정치.군사적 갈등에 민감하게 반응해왔기 때문에 남한 정부의 ’인권결의안 찬성표’가 악재로 작용하지 않을까 걱정하는 분위기다.

또한 넉 달 동안 공전을 계속하고 있는 이산가족 상봉 재개도 더욱 멀어지는 것이 아닌가 하는 우려도 나오고 있다.

대한적십자사의 임용훈 남북국제본부장은 “이산상봉 재개와 관련해 북측의 연락을 기다리는 입장이라 이에 영향받지 않기를 기대하고 있다”면서도 “앞으로 어찌 될지 답답하다”고 토로했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