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통일 “北核 불능화까지 반년에서 1년 걸릴 듯”

이재정 통일부 장관은 18일 북한의 핵문제와 관련, 그동안 남북 대화를 통해 북한에 핵포기 의사가 있음을 매번 확인했다고 밝히면서 “핵시설 불능화 조치까지는 6개월에서 1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고 내다봤다.

교도(共同)통신에 따르면, 이 장관은 이날 서울을 방문중인 일본 언론사 외신부장단과의 회견에서 또 한국이 이달말 재개하는 40만t의 대북 쌀 지원에 대해 쌀 수송에 3-4개월이 걸린다는 점을 지적, 북한이 핵포기를 향한 조치를 취하지않으면 “속도를 조절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 장관은 이어 마카오의 방코델타아시아(BDA)에서 동결 해제된 북한 관련 2천500만달러 자금의 이관 문제에 관해서는 북한이 미국에 이관을 중개할 은행 선정을 요청, 미국이 은행을 물색하고 있음을 설명하면서 문제가 곧 해결될 것으로 전망했다.

이 장관은 일본 정부가 최대 관심을 갖고 있는 일본인 납치문제에 대해서는 일본이 6자회담의 참가국으로서 다른 참가국들과 “보조를 맞추는 것이 좋다”며 납치문제의 진전이 없는 한 핵포기 대가로 제공하는 지원에 참가할 수 없다는 일본측 태도를 견제했다.

이 장관은 6자회담의 북.일 실무회의에 대해서도 일본이 납치문제에만 집착한 나머지 국교정상화 프로세스가 진전되지않고 있는데 우려를 나타내면서 “일본이 조금 더 포괄적인 논의를 하는 것이 효과적이다”며 일본측의 태도 변화를 주문했다./도쿄=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