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총리 “中, 한반도 비핵화 실현 낙관”

이해찬(李海瓚) 국무총리는 23일 중국이 한반도 비핵화 실현 가능성을 높게 전망하고 있는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중국을 방문중인 이 총리는 이날 베이징(北京) 주재 한국특파원단과 가진 조찬간담회에서 “중국이 이번 기회에 6자회담을 실현하려는 의지가 강하다는 인상을 받았다”면서 이렇게 말했다.

이 총리는 “중국 지도자들과 만나 본 결과 이들의 표현은 조심스러웠지만 한반도 비핵화 의지가 강하다는 것을 느꼈다”면서 이들은 한반도 비핵화의 가능성이 상당히 높은 것으로 보고 있다고 전했다.

이 총리는 후진타오(胡錦濤) 중국 국가주석이 “현 정세를 유리하게 활용해 (한반도 비핵화를) 실현하자”고 말한 부분을 언급하며 남한대표단의 북한 방문과 남북장관급 회담 등으로 조성된 부드러운 분위기가 6자회담 재개로 연결되기를 강력히 희망하고 있는 것 같았다고 말했다.

한ㆍ중 관계와 관련, 이 총리는 중국 지도자들과의 대화 과정에서 정서적 일체감을 느꼈고 상호보완적 관계 속에서 경제적 교류가 이뤄지고 있다는 점에서 앞으로 관계 확대의 여지가 많다고 밝혔다.

특히 유엔 개혁과 6자회담을 통한 북핵문제 해결 의지 등에서 한국과 중국이 비슷한 입장을 갖고 있어 양국의 공동이익을 실현할 수 있다는 인식을 공유했다면서 북핵문제가 해결되면 교류의 폭은 더욱 넓어질 것이라는 기대감을 나타냈다./베이징=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