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대통령 6.25기념사에 전시납북자는 쏙 빠져”

“6.25 60주년임에도 불구하고 전시납북피해자에 대한 언급은 없었다. 이명박 대통령 역시 이 문제를 외면하려 한다.”


25일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에서 진행된 6.25전쟁 60주년 기념 연설에서 이명박 대통령은 전시 납북자 문제를 언급하지 않았다. 대통령이 납북자 이름 한 번을 불러주기를 애태게 기다리던 이미일 6.25전쟁납북인사가족협의회 이사장 목소리에는 서운함이 역력했다.


이 이사장은 “납북자문제는 6.25전쟁의 최대 민간인 피해 중의 하나임에도 불구하고 60년 동안 정부에게 외면당한 체 아픔을 간직해왔다”며 “지난 3월 ‘6.25전쟁 납북사건 진상규명 및 납북피해자 명예회복에 관한 법률’이 제정돼 정부의 관심이 커질 것으로 기대했는데 결국 나아진 것이 없다”고 말했다. 


이 이사장은 “그동안 우리 협의회는 ‘이명박 대통령의 6.25납북피해자에 대한 언급’을 요청하는 서안을 발송하는 등 이와 관련 공식·비공식적인 노력을 해왔다”며 “하지만 청와대 답변은 지극히 사무적이었고 서안의 주요내용인 ‘이명박 대통령의 6.25납북피해자에 대한 언급 요청’에는 아무런 답변도 없었다”고 말했다.


“특히 청와대는 ‘납북피해자의 생사확인과 송환 등과 관련된 문제해결을 남북관계가 정상화되면 실시하겠다’고 답해 지금은 사실상 할 수 있는 게 없다는 태도를 보이고 있다”며 “정부는 납북피해자 문제에 대해 아직까지도 너무 무관심한 상태”라고 말했다.


이어 “‘6.25전쟁 납북사건 진상규명 및 납북피해자 명예회복에 관한 법률’이 제정됐지만 법안만 통과됐을 뿐 실질적인 움직임이 없다”고 비난했다.


이 이사장은 “이 대통령이 직접 납북피해자 문제 해결에 나서길 바라고 있다”며 “반드시 북한에 책임을 물어 납북자피해자들의 생사확인과 송환을 적극적으로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6.25전쟁납북인사가족협의회는 6.25 60주년을 맞아 이날 오후 3시부터 국민행동본부, 일본 납치 피해자 단체 등과 함께 철원 백마고지에서 북한의 남침과 천안함 폭침을 응징하기 위한 전단 540만장을 날려 보낼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