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대통령, 천안함 46용사 유가족에게 위로편지

이명박 대통령이 최근 천안함 46 용사의 유가족들에게 감사와 위로의 뜻을 담은 편지를 보낸 것으로 16일 알려졌다.


이 편지는 천안함 전사자협의회 나재봉, 이정국 대표가 지난 7일 정정길 대통령실장을 통해 전달한 편지에 대한 답장 형식으로 이 대통령은 모든 가족들에게 각각 편지를 보냈다.


청와대 측은 이 대통령이 개별 유가족마다 일일이 답장을 써서 지난 11일께 전달됐을 것이라고 밝혔다.


천안함유가족협의회에 따르면 이 대통령은 지난 10일 보낸 A4 용지 2장 분량의 답장에서 “사랑하는 가족을 떠나보낸 깊은 슬픔 속에서도 나라를 위한 마음을 담은 편지를 보내줘서 참으로 감사한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또 고 이창기 준위등 장병 각각의 특기를 일일이 소회하며 유가족들에게 깊은 위로를 전했다.


특히 이 대통령은 “대통령으로서 장병들을 지켜주지 못한 것에 대해 정말 드릴 말씀이 없다”면서 천안함 침몰사건 이후 유가족들이 수차례 보여준 애국적인 결단에 대해 ‘존경과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이어 유가족들이 편지에서 “해양국가 건설에 초석이 될 막강해군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기회를 주고 격려하고 힘을 실어 달라”고 한 데 대해 “사태의 원인을 철저히 조사하고 더욱 강한 해군으로 거듭날 수 있는 기회로 삼겠다는 약속을 드린다”고 답했다.


이 대통령은 또 “훗날 역사는 천안함 장병들의 희생과 유가족 여러분의 결단을 통해 우리 국민이 어떻게 달라졌는가도 기록할 것”이라면서 “대한민국은 굳건한 안보태세 위에 선, 더욱 강한 대한민국이 될 것”이라고 다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