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대통령 “국가 위해 희생한 분, 정부 책임질 것”

이명박 대통령은 6일 ‘국가보훈발전 기본계획’을 수립하고 있다는 사실을 밝히며 “보훈대상자와 보훈가족, 유공자에 대한 보상을 강화하고 모든 부문에서 내실을 다지겠다”고 밝혔다.


이 대통령은 이날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엄수된 제55회 현충일 추념식에 참석, “국가를 위해 희생한 분들은 정부가 끝까지 책임지겠다”면서 이렇게 말했다.


이어 “정부는 어떤 역경 속에서도 나라를 지키고 경제를 살리는 일에 한 치의 흔들림 없이 매진해 나갈 것”이라며 “그것이 이곳에 계신 순국선열과 호국영령, 나라를 위해 목숨 바친 무명용사들께 보답하는 길”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추념식에는 이 대통령을 비롯한 3부 요인과 정당대표, 국무위원, 보훈단체장, 전몰군경 및 독립유공자 유족, 학생, 인터넷으로 신청한 시민 등 5천500여 명이 참석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