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희호 여사 만난 김정은 “멀리 찾아줘서 감사”

김정은은 조문을 위해 방북한 고(故) 김대중 대통령의 부인 이희호 여사에게 “멀리 찾아주셔서 감사하다”고 말했다고 이 여사 측이 밝혔다.


이 여사와 함께 방북했던 윤철구 김대중평화센터 사무총장은 27일 오후 경기도 도라산 남북출입사무소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조문을 위해 40~50분 가량 기다려 10분간 면담을 가질 수 있었다며 이같이 전했다.


이 여사가 고령인 관계로 윤 사무총장이 대신해 관련 내용을 소개했고, 이 여사는 옆에서 자리를 지켰다.


윤 사무총장은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이 이날 오전 면담에서 “6·15 남북공동선언과 10·4선언을 강조하면서 잘 진행됐으면 한다고 했다”고 말했다고도 전했다. 이 여사도 김대중 전 대통령 서거시 조문단을 서울에 보내준 것에 대해 감사를 표했다.


반면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은 이날 남북출입사무소에 도착해 가진 기자회견에서 김정은과 별도 면담 여부에 대해 “애도 표명만 했고, 별도 이야기는 없었다. 따로 만난 것도 없었다”고 밝혔다.


또 “조문 인사만 해 여러 이야기를 나눌 기회가 없었다”고 말했다. 그는 김정은 인상을 묻는 질문에는 “매스컴에 보던 그대로다”라고 했다.


김 상임위원장과의 면담에 대해서도 “아침 11시쯤 만났는데 일반적 이야기만 했고 이번엔 순수 조문 목적이기에 다른 이야기는 안했다”고 소개했다. 이어 김양건 통일전선부장이 배웅을 나와 초대소에서 잠깐 볼 기회가 있었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