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희호·현정은, 北김영남 면담…대남 메시지 주목

김정일에 대한 조문을 위해 방북한 이희호 여사와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이 27일 김영남 북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을 면담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보선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민간 조문단이 오늘 오전 8시 평양에서 조식을 한 후 김 상임위원장과 면담하고 개성으로 출발할 예정이라고 알려왔다”면서 “시간 계획상 면담이 이뤄진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구체적인 면담 내용은 일행이 돌아와 봐야 알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조문단 일행이 오전 10시를 전후로 평양을 출발했다”면서 “오후 1시께 개성공단에 도착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김 상임위원장이 면담에서 이들 일행을 통해 대남 메시지를 전했을 것으로 관측돼 주목된다. 6·15공동선언 및 10·4 선언 등을 언급하면서 남북관계 개선의 필요성을 지적하고 금강산 관광 사업이 재개돼야 한다는 메시지를 전했을 가능성도 있다.


이 여사와 현 회장 등 조문단 일행은 이날 오후 3시께 도라산 남북출입사무소를 통해 함께 귀환해 조문 방북 결과와 관련한 내용을 밝힐 예정이다.


이 여사는 당초 일정대로 개성공단 종합지원센터와 입주기업 2곳을 둘러보고 현 회장 일행은 개성공단 내에 있는 현대아산 개성사업소를 들른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