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회창 “盧 대통령 사임 후 조기선거 가능성”

▲ 이회창 한나라당 전 총재

노무현 대통령이 제안한 ‘4년 연임제 개헌’에 대해 반대 여론이 높은 가운데 이회창 한나라당 전 총재가 노 대통령의 ‘조기 하야’ 가능성을 제기했다.

이 전 총재는 11일 KBS라디오 ‘안녕하십니까 이몽룡입니다’에 출연, 노 대통령의 ‘개헌’추진과 관련해 “야당이 반대해서 국회통과가 안될 경우 대통령이 ‘나 이제 그만두겠다, 못하겠다’고 하면 조기 선거 가능성도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는 “이렇게 할 때에 지난 탄핵 정국 때처럼 동정론과 여론몰이 현상이 일어날 수 있다”고 경계했다.

이어 그는 “자신이 개헌을 의도하고 있으면서 내놓았다면 현실적으로 불가능한 것을 내놓은 것이고, 또 만일 흔들려고 내놓았다면 이건 국가지도자로서 정말 무책임한 일”이라며 “개헌 제안은 명백한 정략적 의도가 엿보인다”고 지적했다.

이 전 총재는 또 “헌법이 동네 만화가게의 만화책도 아니고 마음에 안 든다고 한 장면을 지워버리고 다음에 바꾸자 해서 바꿀 수 있는 것은 아니다”며 “(대통령이 말하는)문제점이라고 하는 것은 결국 국정운영이 미숙하거나 무경험에서 잘못하고 있는 데에서 오는 것이지 제도 때문에 오는 것은 아니다”고 비판했다.

이어 “개헌은 충분한 공론화가 되고 국민의 공감을 이루는 토대가 된 다음에 추진이 돼야지 그런 것이 없는 상황에서 불쑥 임기 말에 와서 내놓고 상반기 중에 처리하겠다고 하는 것은 전혀 타당치 않다”고 지적했다.

그는 노 대통령이 ‘여론에 상관없이 개헌안을 발의하겠다’는 입장에 대해선 “너무 오만 방자한 얘기”라면서 “아직은 현행 헌법을 고칠 필요가 없으며, 전면개헌도 제기할 때가 아니다. 자칫 영토, 통일조항 등 체제의 근간에 관련된 부분을 건드리는 논의로 오히려 국론을 분열시킬 수 있다”고 주장했다.

한나라당의 경선시기와 관련, 이 전 총재는 “여권 쪽은 무대도 설치 안 되어있고 무대 위에 배우도 안 올라와 있는데 이쪽은 벌써 무대 위에서 배우들이 나오면 이쪽만 공격과 비판, 흠집내기의 대상이 된다”며 “경선 시기를 늦춰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남북정상회담에 대해 “(정상회담은) 한반도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것이 아니라 대선 정국에 앞선 정략적인 의도로 되는 것”이라며 “필요 없다”고 일축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