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회창 “테러지원국 해제, 美 실책 저지른 것”

자유선진당 이회창 총재는 미국의 대북 테러지원국 해제에 대해 “이것은 미국 부시 행정부가 임기를 불과 몇 달 앞두고 성과를 내기 위해 단단히 실책을 한 것”이라고 16일 밝혔다.

이 총재는 이날 불교방송 라디오 ‘김재원의 아침저널’에 출연 “(북한은) KAL기 폭파 때문에 테러지원국 지명이 됐던 것인데 끝까지 인정이나, 사과, 명백한 의사 표시가 없었다”며 이같이 지적했다.

이어 “한국 정부는 미국이 하니까 다 좋다, 이렇게 가서는 안 된다. 미국이 하는 대로 다 따라가는 게 보수고, 우파다라는 생각은 아주 잘못”이라고 꼬집었다.

따라서 “이번에 오히려 정부가 이런 부분을 바로잡고 북한이 미신고하는 부분에 관해서도 검증할 수 있는 틀을 반드시 만들어야 한다”며 “6자회담에서 분명하게 한국의 입장을 반영해서 미국을 설득해 같이 동조하도록 반드시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미국은 명단 해제를 통해 북한이 핵검증에 대한 합의 약정을 했다고 발표했는데, 이것은 정말 미국이 잘못한 것”이라며 “신고된 핵시설에 접근하는 것은 충분히 할 수 있다고 해놓고 미신고된 것에 대해서는 북한의 동의가 있어야만 되는 것처럼 약속을 했다”고 지적했다.

이 총재는 “북한이 신고한 것만 검증할 수 있고 신고하지 않은 것은 북한이 동의해야만 할 수 있다면 무슨 소용 있느냐, 반쪽짜리 아니냐”며 “진짜는 숨겨두고 그야말로 끝난거나 가치없는 것들을 내놓고 신고하면 어쩔 것이냐”고 우려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