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회창 “탈북자 구출 위해 국회대표단 보내자”

이회창 자유선진당 총재가 “여야 정치인들은 (탈북자들이 체포된) 현지의 실태 파악을 벌이기 위한 대표단을 꾸려 탈북자들을 가능한 빨리 구출해야 한다”고 21일 제안했다.

이 총재는 이날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등 법안 심사와 관련해 여야가 국회에서 극한 대립을 벌이고 있는 것과 관련해 ‘국회정상화를 위한 제안’이란 기자회견문을 발표하고 “국회의 정상화와 여야의 화합을 위해 여야 대표들이 함께 모을 수 있는 안건을 하나 제시하고자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최근 태국과 버마(미얀마)에서 체포된 탈북자들의 사례를 언급하며 “현재 탈북자들은 중국을 거쳐 베트남, 태국, 라오스, 미얀마, 몽골 등지에서 온갖 어려움을 겪으며 몇 년째 자유를 찾아 헤매고 있고, 그들에게 가해지는 위해와 곤경은 지금 이 순간에도 계속되고 있다”고 우려감을 나타냈다.

이어 “지금 이 같은 상황을 초래하게 된 배경과 원인에 대해 잘잘못을 따지지는 않겠다”며 “다만 지급 시급한 것은 이들을 위험으로부터 구출하고 안전하게 한국으로 데려와야 할 의무가 지금 우리에게 있다는 사실”이라고 강조했다.

이 총재는 “민주당은 지금까지 북한에 인도적 지원을 해야 한다는 필요성을 그 누구보다도 강조해오지 않았느냐”며 “때문에 민주당도 이에 대해서는 결코 반대하지 않으리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국회의원들이 국가와 국민을 위해 합심하고 있다는 것을 몸소 입증해 보일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며 “부디 이런 제의가 빨리 이루어져 지난 주 국회가 겪었던 아픔이 이 땅의 의회 민주주의를 더욱 공고히 하기 위한 밑거름이었음을 국민 여러분께 보여주자”고 호소했다.

한편, 이 총재는 이외에도 “한나라당과 민주당은 모든 회의장과 위원장실 등 폭력으로 점거하고 있는 곳에서 아무런 조건 없이 빨리 물러나고 국민 여러분께 머리 숙여 사죄하라”고 촉구했다.

그는 “국회의장도 이 같은 사태가 초래된 데 대해 국민 여러분께 사죄해야 한다”며 “그러나 누구의 잘잘못이 더 큰지를 따지기 전에 국회의 기물을 훼손하는 폭력사태에 가담하거나 주동한 사람들에 대해서는 여야를 불문하고 응분의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