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회창 “정의구현사제단은 북한서 순교하라”

이회창 자유선진당 대표가 천주교 정의구현사제단(이하 사제단)을 향해 “사제단의 신부들이 진정으로 용기있는 사제들이라면 안방에서 활개치지 말고 그곳(북한)에 가서 정의를 구현하고 순교하라”고 사제단을 향해 신랄한 비판을 쏟아냈다.  


이 대표는 13일 오전 주요당직자 회의 모두 발언에서 최근 천주교 정진석 추기경의 ‘4대강·북한’ 관련 발언에 대한 정의구현사제단의 성명 발표에 대해 양측을 동시에 비판하면서도 사제단의 친북성을 강하게 문제 삼았다.


이 대표는 “4대강사업에 대하여 천주교 주교회의는 분명하게 반대의 의사를 표명한 것으로 알려져 있는데도 반대한 것이 아니라는 정추기경의 말은 선뜻 납득이 가지 않는다”면서 “4대강사업의 타당성 여부는 결과를 보고 판단할 문제라는 부분도 결과가 잘못된 경우에 다시 원상으로 돌이키기는 어려운 일”이라며 납득하기 어렵다는 반응을 보였다.


이 대표는 “사제단이 정추기경의 북한주민의 생존, 진리, 자유에 관한 발언에 대해 골수반공주의자 운운하고 비난한 대목에 이르러서는 경악을 금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적어도 대한민국 국민이라면 골수친북주의자가 아닌 한 천안함, 연평도 사건에 분노하고 주민들의 생존과 자유를 억압하는 북한의 수령 독재체제를 비판하는 것이 상식”이라며 “이런 정도의 추기경의 비판발언에 대해 미움이나 부추기는 골수반공주의자의 면모라고 퍼붓는 사제들의 정체는 도대체 무엇인가?”라고 따져 물었다.


이어 사제단을 향해 “자신들이 바로 골수 친북주의자들이라는 것을 드러내는 것이 아닌가?”라고 훈계조로 지적했다. 


이 대표는 “남북관계에서 중요한 정의는 바로 북한에서 굶고 헐벗고 탄압받는 주민들의 인권과 자유를 보살피는 일”이라며 “안방에서 활개치듯 안전한 서울시청광장 촛불시위에서나 앞장서지 말고 삭풍과 모진 탄압이 휘몰아치는 광야로 나가라”고 일갈했다.


이 대표는 “그대들이 시위하고 소리칠 곳은 안전한 이곳이 아니라, 생명이 위협받는 북한의 요덕수용소와 같은 강제수용소 앞이나 탄압의 현장”이라며 “그곳에서 교회의 수장인 추기경을 성토하는 그 용기로 북한주민의 인권과 자유를 억압하는 김정일과 지도부를 성토하라”고 말했다.


이어 “사제들이 정말로 하느님 말씀과 정의를 위해 순교할 용기가 있다면 그곳이 바로 순교할 자리”라고 강조했다.


한편, 천주교 정진석 추기경은 지난 8일 기자간담회에서 “4대강사업에 대해 주교단은 4대강사업이 자연파괴와 난개발의 위험이 보인다고 했지 반대한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 이어 천안함, 연평도 사건으로 남북갈등이 고조된데에 대해 “주민의 생존, 진리, 자유에 관한 북쪽상황은 아주 비관적이라고 말하고 북쪽에는 종교의 자유도 없다”고 말했다.


이러한 추기경의 발언에 대해 사제단은 지난 10일 ‘추기경의 궤변’이라는 제목의 반박성명을 내고 “추기경은 4대강사업에 관한 주교회의 결정을 함부로 왜곡·경시했으며, 남북대화를 촉구하고 인도적 지원을 호소해야할 추기경이 대중의 흥분을 누그러뜨리지 않고 미움을 부추기는 골수반공주의자의 면모를 과시 했다”고 격렬하게 비난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