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회창 “북 전쟁위협에 지레 겁을 먹어”

한나라당 이회창(李會昌) 전 총재는 30일 북한 핵실험 이후 일각에서 거론되는 ‘압박 무용론’과 관련, “김정일(金正日) 체제가 죽음의 길이 될 것이 뻔한 도발을 할 리가 없다”면서 “문제는 한국이 북한의 전쟁위협에 지레 겁을 먹는 데 있다”고 말했다.

이 전 총재는 이날 연세대 특강에서 이같이 말하고 “국민에게 실상을 알리고 용기를 주어야 할 국가 지도자들, 김대중(金大中) 전 대통령과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이 오히려 앞장서 전쟁위협론을 퍼뜨리고 국민을 나약한 겁쟁이로 만들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이어 “우리가 압박을 가하면 전쟁이 날 지 모른다고 미적거리다 결국 북한핵이 기정사실화 되면 북한 눈치를 보면서 살아야 한다”며 “노예의 평화냐, 아니면 강한 압박으로 북핵을 폐기시켜 자유인의 평화를 얻느냐는 우리에게 달려있다”고 강조했다.

최근 강연에서 김 전 대통령과 현 정권의 대북 정책을 강도 높게 비판해온 이 전 총재는 이날도 거침없는 공세를 이어갔다.

그는 “김 전 대통령이 ‘햇볕정책으로 남북간 긴장이 크게 완화됐고 북핵실험이 있어도 국민은 안심하고 산다’고 말하는 것을 듣고 분노를 느꼈다”면서 “군사적 긴장은 완화된 게 없는 데 국민의 긴장만 이완됐다면 그것은 안보 의식의 이완이고 크게 우려할 일”이라고 반박했다.

그는 또 “김 전 대통령은 ‘통일은 남도 좋고 북도 좋은 공동승리의 통일이 돼야 한다’고 했고 노 대통령은 모든 것 위에 북한과의 평화가 있다는 평화 최고가치론을 폈다”면서 “결국 이들의 대북관은 대한민국 자유민주주의 체제의 기본이념을 벗어난 것이며 핵을 가진 북한과 공존해 가겠다는 의도라고 볼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그는 “우리 대북관계의 방향은 기본적으로 자유화, 민주화를 지향하는 것이 돼야 한다”면서 “1단계로 북핵을 폐기해 한반도 비핵화를 이루고 2단계로 북한체제의 개혁을 유도해 진정한 평화공존의 상대가 될 수 있도록 하며 3단계로 자유민주주의 이념에 맞는 통일을 이뤄야 한다”고 제안했다. /연합

소셜공유